본문 바로가기


총장동정

WINNER LINC+ 창의대첩 참석
WINNER LINC+ 창의대첩 참석
소통실2017-12-09

■일자 : 2017. 12. 9.(토)

■장소 : 60주년 기념관

2017-12-12-1-1-01

원광대학교는 무박 2일 몰입형 창작프로그램인 ‘2017, 2nd 지역사회 & 기업과 함께하는 WINNER LINC+ 창의대첩’을 지난 9일부터 10일까지 교내 60주년기념관에서 개최했다. 이번 창의대첩은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 전라북도, 익산시가 후원하고, 원광대 LINC+사업단이 주관했으며, 실제 시장진출을 가정한 분위기 속에서 지역사회 및 산업체 수요의 창의적인 아이디어 모델 기획 및 시제품 제작을 통한 창의 인재 육성을 목적으로 마련됐다.

2015년 무박 2일 창작마라톤 ‘위너링카톤’에서 유래한 ‘창의대첩’은 8시간의 사전교육을 거쳐 아이디어 기획의 이매진트랙과 시제품 제작을 목표로 한 메이킹트랙 등 두 가지 출전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총 164명의 학생이 이매진트랙 22개 팀, 메이킹트랙 24개 팀으로 참가했다.

제목 없음-1

김도종 총장은 격려사를 통해 학생들에게 대학의 개념이 바뀌고 있는 시대임을 설명하며 “링크사업에 선정될때, 서울대 연세대 등 소위 일류대학들이 탈락했다. 이것은 대학의 생태계가 바뀌었음을 보여주는 단적인 예이다. 지금은 기업과 대학의 경계가 무너지는 시대이다. 이러한 시대에 우리는 1학과 1기업 1특허를 시행하고 있으며 인문계열에서도 문화콘텐츠 관련 창업을 했다. 여러분들이 이러한 행사에 참여하는것이 아주 중요하며, 창조적 위인이 되는 시작점이다.” 라고 말했다. 또한 “여러분의 작품의 완성도가 아주 훌륭한것으로 알고있다. 이곳에서 세계를 놀라게할 작품이 탄생하기를 기대한다”라며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학생들은 LED 스마트팜과 IoT를 활용한 화분, 다기능 스마트 라이트링을 비롯해 교체형 천연 오가닉면 생리대, 캡슐형 헤어에센스 모발이여 진정하라 등 무박 2일 동안 다양한 아이디어를 선보였다.

크기변환_KakaoTalk_20171220_162404383

특히, 이번 창의대첩에서는 (주)알에스티와 (주)OPLED, 제일전자, FOUNTAIN Bio 등 산업체가 참여해 산업체 수요 아이디어 및 시제품 9건에 대한 특별기업상 시상도 이루어졌으며, 원광대 LINC+사업단은 특별기업상을 수상한 학생들의 아이디어 및 시제품을 해당 기업체와 연계해 시장진출을 추진할 예정이다. 심사결과 이매진트랙 대상은 ‘고양이 자동화 화장실’ 아이디어와 마케팅 전략을 발표한 생명과학부 젤라토레 팀(김선희, 유승엽, 김지애, 유선준)이 차지했으며, 메이킹트랙에서는 ‘사용자의 기분에 따른 변화 디퓨저’ 시제품을 선보여 최고점을 기록한 경영학부 TSMM 팀(한현진, 조성익)이 선정됐다.

TSMM팀 한현진 학생은 “마지막 학기를 원광대 최대규모 대회인 창의대첩 대상으로 장식하게 됐다”며, “앞으로 이 아이템을 발전시켜 시장진출에 성공해 청년 창업가로 성장해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LINC+사업단장 송문규 교수는 “해가 갈수록 학생들의 아이디어와 아이템이 성장하는 것을 보니 대견하고 자랑스럽다”며, “캠퍼스에서 밤을 새우며 창작했던 추억과 아이디어 및 아이템 개발에 몰입했던 그 열정이 계속되도록 앞으로도 LINC+사업단은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행사를 주관한 원광대 LINC+사업단은 학생들이 기수별 모임 등을 통해 창작활동이 지속적으로 이어지도록 후원하고, 아이디어에 대한 특허출원 및 캡스톤디자인을 통한 창의아이디어 개발을 지원하는 한편 해외산업현장 수요 아이디어 및 창의아이템을 공모하는 베트남 글로벌캡스톤디자인을 시행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