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총장동정

2017학년도 2학기 정년퇴직 교직원 간담회
2017학년도 2학기 정년퇴직 교직원 간담회
소통실2017-12-04

■일자: 2017.12.04.(월)

■장소: 전주 르윈호텔

크기변환_20171204 퇴직자 간담회-르윈호텔1

김도종 총장은 4일 전주 르윈호텔에서 열린 2017학년도 2학기 퇴직예정자 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오는 2017년 8월 말 정년을 앞둔 이창녕(교육대학원), 신종순(사범대학), 오상우(의과대학), 정진원(의과대학), 이주천(인문대학), 김용규(자연과학대학), 윤충열(창의공과대학), 이양재(창의공과대학), 한성국(창의공과대학), 전시영(창의공과대학)교수와 강서구(평생교육원), 이항영(교무처), 정종선(학생복지처) 부처장이 김도종 총장을 비롯한 대학본부 보직자들과 참석했다.

크기변환_20171204 퇴직자 간담회-르윈호텔4

김 총장은 “함께 입사하고 희노애락을 같이 한 분들을 보내드리게 돼서 서운하다”며, “일생을 학교에 봉직하신 분들에 대한 예우를 갖추고자 밥 한 끼 정중하게 대접해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크기변환_20171204 퇴직자 간담회-르윈호텔9

이에 퇴직자 대표 한성국 교수는 “아직 현역같은 기분이 드는데 벌써 퇴직때가 되니 아쉬우면서도 요 근래 원광대학교가 이룬 큰 발전에 조금이나마 기여를 했다는점에 자부심을 가지고 떠나려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예전보다는 구성원들끼리의 유대감이 줄어든 것 같아 우려되는 마음도 있지만 우리 원광가족은 어려울수록 더욱 합심해 4차 산업혁명시대 속 나은 학교를 만들어 갈 수 있을거라 생각한다. 더 좋은 학교를 만들어주기 바란다”고 부탁했다.

제목 없음-1

마지막으로 김 총장은 “학교를 떠나신 후에도 정신적, 물리적으로 원광대학교와 동행해 주시고 언제든지 고견도 부탁드리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