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상 & 수여

전자공학과 WEIST, BIXPO 2017 국제발명특허대전 금상[원광대학교]
전자공학과 WEIST, BIXPO 2017 국제발명특허대전 금상[원광대학교]
홍보과2017-11-23

– AR기술을 토지측량에 응용한 ‘증강현실 토지 경계기’ 출품 –

2017 국제발명특허대전 금상

원광대학교 창의공과대학 전자공학과 학술 및 발명 동아리 WEIST가 한국전력공사에서 개최한 BIXPO 2017(국제 전력기술엑스포 2017) 국제발명특허대전 대학생 부분에 참가해 1등 상인 금상을 수상했다.

최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BIXPO 2017은 미국, 일본, 이란 등 47개국에서 3,000여 명의 전력에너지 분야 전문가와 국내·외 268개 기업이 참가해 성황을 이루었으며, 금상을 차지한 WEIST는 이주헌, 배대민, 김호진 학생이 팀을 이뤄 상금 2백만 원과 함께 한국전력공사 지원 시 서류전형 면제 특전을 받았다.

이번 대전은 국내·외 대학에서 수십여 개 팀이 참가한 가운데 사전심사를 거쳐 선발된 10개 팀의 최종발표를 통해 아이디어 참신성을 기준으로 수상자가 선발됐다.

전자공학과 조경주 교수와 한국전력공사 군사지부에 근무하는 남하현 졸업 선배의 공동지도로 학생들이 출품한 ALS(AR Land Summon, 증강현실 토지 경계기)는 AR기술을 토지측량에 응용한 것으로써 자신이 원하는 장소에서 카메라로 토지 경계선 증강을 통해 토지 경계 구분을 하는 작품이다.

특히 토지경계 분쟁을 기존 방법보다 빠르고, 간편하게 해결할 수 있도록 해 심사위원들로부터 많은 관심과 호평을 받았다.

한편, WEIST는 2년 전부터 한국전력공사 군산지부와 MICRO R&D를 체결해 전력에너지 관련 분야 제품개발을 진행하고 있으며, 한국전력공사 내 발명동아리 JIB와도 긴밀한 교류를 통해 공동 연구개발을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