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교내소식

전북허브산학연협력단, 제1회 지리산 품은 곤달비 축제 개최[원광대학교]
전북허브산학연협력단, 제1회 지리산 품은 곤달비 축제 개최[원광대학교]
홍보과2019-05-10

– 지리산 자생허브 곤달비 우수성 알려 –

지리산 품은 곤달비 축제전라북도 허브산학연협력단(단장 생명과학부 김원신 교수)이 주최한 ‘제1회 지리산 품은 곤달비 축제’가 성황리에 열렸다.

전라북도 농업기술원이 후원한 곤달비 축제는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남원시 주천면 고기리에서 진행됐으며, 3일 동안 관람객 1,000여 명이 방문해 성황을 이루었다.

이번 곤달비 축제는 해발 600m 고지인 지리산 구룡폭포 인근 소나무 숲에서 자라고 있는 우리나라 자생허브인 곤달비 맛과 식품으로서의 우수성 및 기능을 전국 소비자들에게 알리기 위해 마련됐으며, 곤달비 채취 및 심기를 비롯해 곤달비도넛, 곤달비송편, 곤달비카스테라, 곤달비장아찌 등 곤달비 제품 시식회와 곤달비 장아찌 담기, 곤달비 비누 만들기, 지리산 흑돼지 곤달비쌈 시식 등 곤달비 제품과 관련된 다양한 행사가 열려 인기를 끌었다.

특히 축제 참가자들이 곤달비로 만든 제품에 높은 관심을 보인 가운데 곤달비도넛과 곤달비밥, 흑돼지 곤달비쌈이 가장 인기가 높았으며, 곤달비장아찌와 곤달비쌈채도 성황리에 판매가 이루어져 성공적인 축제로 평가됐다.

“처음 마련한 곤달비 축제임에도 불구하고, 전국 각지에서 많은 사람이 찾아줬다”고 감사 인사를 전한 김원신 단장은 “전라북도 농업기술원 허브·산채시험장과 함께 곤달비의 대량생산을 비롯해 우수한 제품개발을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며, “곤달비를 활용한 6차 산업 활성화 및 농가소득 향상이 기대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전라북도 허브산학연협력단은 허브를 이용한 6차 산업을 활성화함으로써 지역경제를 견인하고, 농가 소득 향상을 목적으로 30여 명의 전문기술위원이 활동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