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구 & 교류

익산시와 사회적경제 위한 업무협약 맺고, 공동 심포지엄 개최[원광대학교]
익산시와 사회적경제 위한 업무협약 맺고, 공동 심포지엄 개최[원광대학교]
홍보과2017-10-10

– 사회적경제 활성화 및 지역연계 협력 네트워크 구축 –

업무협약 체결 및 공동 심포지엄원광대학교와 익산시가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과 함께 공동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지난달 26일 숭산기념관에서 열린 협약식은 지역발전의 새로운 모델로 주목받고 있는 사회적경제의 활성화와 지역연계 협력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추진됐으며, 김도종 총장과 정헌율 익산시장을 비롯한 양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협약을 통해 원광대와 익산시는 사회적경제 분야의 지역사회 수요 인력양성과 공동사업 수행을 위해 노력하고, 지역경제 발전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지역 현안을 함께 공유해나갈 계획이다.

인사말을 통해 김도종 총장은 “이번 협약으로 대학이 지역발전에 공헌하고, 지역사회 수요 인재양성을 위한 역할을 하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정헌율 시장은 “사회적경제의 핵심은 공동이익과 사회적 가치의 실현을 위한 연대에 있다”며, “지역발전을 위해 관학이 뜻을 모은 만큼 원광대와 함께 사회적기업과 협동조합, 마을기업 지원을 통해 양극화 해소 및 일자리 창출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협약식 후에는 익산의 사회적경제 발전 방향에 대해 짚어보는 심포지엄이 열렸으며, 심포지엄에서는 김기태 한국협동조합연구소장과 김현철 익산시 사회적경제지원센터장, 원도연 원광대 LINC+사업단 산학협업본부장이 사회적경제와 관련한 일자리 창출과 익산시의 당면 과제, 문화산업 발전전략에 대한 발제를 맡았다.

또한, 발제에 이어 김흥주 원광대 사회적경제연구센터장을 좌장으로 익산의 지역발전과 사회적경제를 핵심주제로 한 토론에는 이현민 전북 6차산업지원센터장과 임형택 익산시의원, 조지훈 전북사회적경제지원센터장과 김주일 익산시 문화산업국장, 이태호 (재)익산문화재단 사무국장이 참여했다.

한편, 원광대와 익산시를 비롯한 사회적경제 및 문화관광사업 분야 기관은 대학생들이 직접 지역 현안 문제 해결에 참여하는 ‘지역연계형 PBL 캡스톤디자인’을 기획하고, 참여하도록 지원하고 있다.

업무협약 체결 및 공동 심포지엄

업무협약 체결 및 공동 심포지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