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구 & 교류

㈜명신과 인재양성 및 산학협력 활성화 협약 체결[원광대학교]
㈜명신과 인재양성 및 산학협력 활성화 협약 체결[원광대학교]
홍보과2020-03-20

– 융합기술 인력 양성 및 산업기반기술 협력 –

원광대- ㈜명신, 산학협력 활성화 협약원광대학교와 ㈜명신(대표 이태규)이 인재양성 및 산학협력 활성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은 원광대 전정환 부총장과 ㈜명신 박호석 부사장을 비롯해 양측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18일 ㈜명신 군산기술교육원에서 열렸다.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사업을 통한 융합기술 인력 양성 및 산업기반기술 협력에 뜻을 모은 양 기관은 신재생에너지 신산업 및 인력양성을 위한 산학연관 네트워크 구축과 신규 사업 발굴 및 공동사업을 추진하고, 보유한 인력, 시설, 장비의 공동 활용 등 지속해서 상호 교류 협력을 펼치기로 했다.

전정환 부총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지역사회가 발전하기 위해서는 융복합 기술과 시장 변화에 선제 대응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번 협약을 기점으로 산학교육을 통한 전기자동차 분야의 융합기술 인재양성과 산학협력사업 추진 등 대학과 기업의 상호 발전을 통해 지역사회 발전을 선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또한, 박호석 부사장은 “자동차 패러다임이 변화하는 이 시점에 새만금을 대표하는 군산과 전북을 전기차 전문생산업체 근거지로 발전시키는데 매진하겠다”며, “원광대와 융합기술 인력양성 및 산학협력 프로그램을 수행해 지역경제발전 및 자동차 산업발전에 이바지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지엠 군산공장을 인수해 본격적인 전기차 생산에 나선 ㈜명신은 2020년 12월 국내 최초 전기차 전용 생산공장 설비를 확충하는 한편, 2021년 5만 대 위탁생산을 시작으로 전기차 플랫폼 국산화 개발과 이를 이용한 고유모델 차종개발을 통해 2023년 12만대, 2024년 22만대 규모의 전기차 생산에 돌입할 계획이며, 특히 지난해 6월 한국지엠 군산공장을 인수한 후 2024년까지 1,800명 규모의 인력 채용을 목표로 하고 있다.

원광대- ㈜명신, 산학협력 활성화 협약